본문으로 바로가기

 

 

 

봉구비어, 봉쥬비어 등등 다양한 스몰비어들이 생기고 있는데

노량진에 오픈한 술돌이의 가게을 탐방해보자.

 

퇴근후 고르고와 함께 노량진점 달봉비어 기습공격!!

 

달봉비어도 비슷하나 리타가 있다는게 다른점이랄까?일단 메뉴판을 살펴보자.

 

기본적인 크림맥주부터 시작해 비어전문점 냄새가

 

풍기는 병맥주와 감자 위주로 만든 안주들이 다양하다.

 

스몰비어의 장점은 저렴한 가격에 맥주를 마실 수 있다는 점이 최고 매력이 아닐까싶다.

 

 '마녀옥수수'와 '발그레 소시지' 라는 신 메뉴도 새롭게 선보인지 얼마 안되는거같다.

 

 

 

 

솔직히 달봉비어는 처음 가보았다. 

 

오픈날에 가봤는데 봉구나 그밖에 비어는 자주가봤는데 달봉비어는 처음이라

 

메뉴판도 다른곳이랑  색다르고, 타 스몰비어 보단 차별화를 주기위한 전력인 것 같다.

 

 

 

달봉비어 노량진점의 내부 공간이다. 생각보다 넓어보이고 깔끔하다.

 

오픈 축하해주기 위해 맥주 한잔 하러 갔는데 다양한 연령층의 손님들이 있었다.

 

대부분 젊은 사람들만 있으면 나이든 손님들은 들어가기 꺼림직하거나 그럴텐데

 

스몰비어의 강점은 그런 연령층 타켓이 정해져 있지 않고 성인이면 누구나 와서

 

한잔 할 수있는 점이 좋은 점이라고나 할까?

 

 

 

또한  여름날 잠 안올 때 슬리퍼 질질끌고 맥주한잔  할 수 있는 곳이라

 

월급쟁이들의 부담이 없는곳이다.

 

 

 

달봉비어의 인테리어 모습.

 

인테리어는 다른 비어들과 비슷하다.

 

 

 

오랜만에 맛(?)보는 기네스 맥주.

 

술돌이가 사준 흑맥주

 

드래프트는 원래 잔에다 먹어야하는데 뭔가 헐레벌떡 병나발을  불게되었다.. -_-;;

 

안주는 '달봉 칠리미트 프라이즈'로 먹어보았는데 양념소스가 괜찮은 듯 칠리맛 인가 보다.

 

빨리 우리 나라에도 '기네스 엑스트라 스타우트'가 수입이 되야하눈데....

 

 

 

 

 고르고랑 맥주 한잔걸치며 이야기 중에 개업떡을 가져왔다.

여기서 먹는거 말고도

 

떡을 집에갈때 챙겨줘서 가지고 가게됐다.

결국 고르고 떡까지 내가 다 가지고 왔네.

 

부모님이 떡 좋아하셔서 식탁에 뒀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깜쪽같이 없어져 버렸네.

 

 

 

 

'빠사삭 쥐포튀김' 진짜 말대로 빠사삭해서 100개라도 먹을 수 있겠는데...

 

뭔가 먹다보면 쥐포가 한도끝도 없이 들어갈 것 같은 느낌?

 

쥐포와 함께 산미구엘 병맥!

역시 전용잔에 마셔야 느낌도 나고 맛도 좋다.

 

 

 

 

 

 

이것이 '스트로베리리타' 알콜과 무알콜 두가지 메뉴가 있는데

 

 마셔보니 달짝지근하고 음료수같은 맛.

 

역시나 남자의 술은 아닌듯 여자들은 왠지 좋아할듯싶다.

 

맥주한잔과 즐거움이있는곳 달봉비어 강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